같은 아파트 다른 가격 세입자 없으면 몸값 더 높네

               

같은 아파트, 다른 가격… 세입자 없으면 몸값 더 높네

세입자 無 도곡렉슬 84㎡ 17억
세입자 있는 집보다 5천만원 비싸

강남권은 철저한 실수요 시장
비싸더라도 바로 입주 선호

서울 강남권에서 같은 아파트·동일 평형이라도 전세 세입자가 거주하고 있는 매물보다 집주인이 거주하고 있는 매물이 최대 5000만원까지 비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전세 계약 기간이 남아 있어 계약 만료를 기다려야 하는 물건보다 곧장 입주할 수 있는 곳을 찾는 실수요자가 많아서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정부 지적과 달리 서울 집값이 투자자가 아니라 실수요자에 의해 움직인다는 증거”라며 “서울의 공급 부족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여서 내년에도 서울 집값이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전용면적 84㎡의 집주인 거주 매물은 최고 17억원을 호가한다. 반면 전세 또는 반전세 세입자가 살고 있는 아파트는 16억5000만원으로 바로 입주할 수 있는 물건보다 5000만원 싸다. 이 아파트 전셋값은 2년 전(9억~95000만원)보다 최대 2억원 오른 11억원을 호가한다.

인근 K공인 관계자는 “도곡동 주변 중·고등학교에 배정받기 위해서는 12월 중순까지 전입을 마쳐야 한다”며 “즉시 입주 가능한 물건과 그렇지 않은 물건의 가격 차가 벌어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인근 대치·역삼동 상황도 비슷하다. 역삼동 ‘래미안그레이튼3차’ 인근 로웰공인 관계자는 “바로 입주할 수 있는 물건이 전세를 낀 물건보다 귀해 집주인이 거주하는 물건이 적어도 2000만원 이상 비싸다”며 “자사고·특목고 폐지 등의 영향으로 자녀 교육을 위해 강남에 실거주하려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대치동 L공인 관계자는 “집주인 거주 매물이 세입자 거주 매물보다 3000만~5000만원 비싸다”며 “강남 서초 목동 등 학군이 좋다고 소문난 아파트에서 대체로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실거주자가 아닌 투자자에게도 집주인 거주 물건이 유리하다고 일선 중개업소들은 전했다. 새로 세입자를 들이면 최고가에 전세를 놓아 투자금을 줄일 수 있어서다. 반전세를 낀 물건은 전세 세입자가 있는 아파트보다 총투자금액이 더 들기 때문에 매도자들이 가격을 더 내려서 내놓는 분위기라고 일선 중개업소들은 전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윤 인한

윤 인한

현대해상 대출상담사 윤 인한입니다.공인중개사(14회),아파트 매매잔금및 대환대출,mi대출 최대80%,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경매잔금대출 궁금하신점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가정과 산업에 은혜와 평강가득하시길 기원드림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