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대출 금리 뛴다~ 농협은행 작년 이후 최고 수준

               
???????????????????????????????????????????? 2017-11-16

은행들 코픽스 상승세 반영 변동형 상품 일제히 인상…

?신규·잔액 기준 금리 역전 움직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시중 은행의 변동금리형

?????????????????????????????????????????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껑충 뛰어올랐다.

택대출 금리 오늘부터 인상[연합뉴스 자료사진]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일제히 인상했다.

우리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6개월 변동 금리)를

전날 2.92∼3.92%에서 3.02∼4.02%로 0.1%포인트(p) 올렸다.

최고금리는 올 6월 이후 약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잔액 기준 코픽스를 기준으로 삼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01∼4.01%에서

3.02∼4.02%로 0.01%포인트 인상하면서 신규취급액 기준 금리와

잔액 기준 금리가 동률을 이뤘다.

농협은행도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가 2.73∼4.32%에서 2.83∼4.42%로,

잔액 기준의 경우 2.82~4.41%에서 2.83∼4.42%로 인상되면서

동일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농협은행의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고금리는

2016년 1월 자료 집계 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신한은행의 경우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상품의 금리는 2.87∼4.18%에서

2.97∼4.28%로 뛰었다. 금리 범위의 상단은 지난 2월 이후 가장 높아졌다.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상품의 금리는 2.86∼4.17%에서 2.87∼4.18%로

오르면서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그간 시장금리 변화를 천천히 반영하는 잔액 기준 대출 금리가

신규취급액 기준 금리보다 높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 시장금리가 뛰어오르면서 이 같은 경향이 뒤집히고 있다.

은행 대출금리 상승(일러스트)제작 김민준
게티이미지뱅크 그래픽 사용
하나은행의 신규 기준 대출 상품의 금리는
3.070∼4.520%에서 3.170∼4.534%로 올랐다.

잔액 기준 금리는 3.420∼4.520%에서 3.434∼4.534%로 인상했다.

최저 금리 기준으로는 각각 0.1%p와 0.014%p,

최고금리 기준으로는 각각 0.014%p 오른 셈이다.

하나은행은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저·최고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기 때문에 코픽스 변동 폭과

연동 상품의 금리 변동 폭이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국민은행은 신규와 잔액 기준 금리를 각각 0.1%p, 0.01%p

올린 3.11∼4.31%, 3.26∼4.46%로 설정했다.

이 같은 금리상승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10월 코픽스 상승에 따른 것이다.

코픽스는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에서 기준이 되는 지표다.

10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월보다 0.1%p 높은 1.62%로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최고치며, 금리상승 폭 역시 11개월 만에 가장 컸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0.01%p 오른 1.62%를 기록했다.

heeva@yna.co.kr

윤 인한

윤 인한

현대해상 대출상담사 윤 인한입니다.공인중개사(14회),아파트 매매잔금및 대환대출,mi대출 최대80%,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경매잔금대출 궁금하신점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가정과 산업에 은혜와 평강가득하시길 기원드림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