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아시아 최고의 부동산 가격 눌러도 오를 것

               

서울은 아시아 최고의 부동산 가격 눌러도 오를 것

2019-02-11

 

정책이 시장 절대 못 이겨

주택과 상업용 부동산은 다른 관점에서 봐야 하지만, 결국 둘 모두 중장기적으로 더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

아시아퍼시픽 부동산에 투자할 때 리스크 대비 수익성을 감안하면 일본과 한국, 호주가 가장 매력적 서울을 빼놓고는 아시아 부동산투자 펀드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없을 정도다.

서울의 상업용 빌딩은 추세적으로 한 번도 꺾인 적 없이 가치가 우상향하고 있다. 2008년 금융위기 때도 일부 급매가 나오기는 했지만 대기업 현금이 풍부하고 대기수요가 촘촘해 큰 하락 없이 반등하면서 안전자산임을 증명했다”

주택과 빌딩 모두 강남의 대체재가 나오기 힘들다. 최근 판교에서 성공한 IT 대기업이 강남 입성 의사를 타진해왔다.강남 프라임 오피스는 지금도 공실이 거의 없는 데다 2022년 르네상스호텔 리모델링을 제외하고는 공급물량도 없어 강남 빌딩의 가치는 더 높아질 것이다.

완비된 인프라스트럭처와 풍부한 대기수요를 이유로 강남 아파트에도 같은 논리를 적용했다.

결국 주거는 `거기 살고 싶으냐`는 기준으로 봐야 하는데 편의성, 접근성, 교육 인프라를 감안하면 강남을 대체할 곳이 나오기 어렵다” 최근 강남 아파트 값이 가장 먼저 조정받고 있지만 이는 정부정책 영향으로, 중장기적으로는 가장 많이 오를 곳이다.

리테일 상가 투자는 주의
임 대표는 “온라인 판매가 늘어나고 최근 소비심리까지 꺾이면서 상가 투자는 옥석 가리기가 시작됐다”며 “과거에는 대그룹 계열 대형마트라고 하면 이유를 묻지 않고 투자했지만 이제는 지역에 따라 안 팔리는 물건이 쌓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수년간 개인투자자들이 집중 투자했던 꼬마빌딩에 대해서는 가격대로 정점에 다가왔지만 장기 투자는 할 만하다고 조언했다.

꼬마빌딩은 기본적으로 땅의 가치를 보는 건데 서울 지가는 계속 우상향하기 때문에 이번 사이클을 버틸 수 있는 시간과 여유가 있다면 투자할 만하다“며 빌딩을 리모델링하거나 우량 임차인을 끌고들어갈 수 있는 부가가치 창출이 핵심이 될 것다.

윤 인한

윤 인한

현대해상 대출상담사 윤 인한입니다.공인중개사(14회),아파트 매매잔금및 대환대출,mi대출 최대80%,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경매잔금대출 궁금하신점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가정과 산업에 은혜와 평강가득하시길 기원드림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