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부동산 더 조이겠다

               

靑 부동산 더 조이겠다

2019-03-25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사진)은 24일 현 주택시장 가격과 관련해 “서민 중산층의 주거 안정을 위 해 하향 안정기조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며 “경기 여건상 어려움이 있더라도 주택시장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사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9·13부동산대책, 30만가구 주택 공급계획 발표, 공시가격 현실화 등 여러 대책으로 주택가격은 진정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작년 9·13 대책 발표 후 가격이 (하락세로) 틀어졌고, 특히 강남 4구는 공급 확대로 안 정 국면을 나타내고 있다”며 “주거 안정 차원에서 볼 때 조금 더 하향 안정세가 지속되는 게 바람 직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6월로 예정된 3차 주택공급 계획도 예정대로 차질 없 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전히 가격 수준이 높은 만큼 공급확대 등을 통해 추가 가격 하락을 유도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윤 수석은 “2011년 이후 제조업 평균가동률 추이가 전례 없이 지 속 하락하는 추세인데, 그동안 주력산업 구조조정이 지연된 탓”이라며 전통 제조업 분야 혁신 및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는 “대책 마련이 시급한 비메모리반도체 분야의 경우 조만간 대책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며 확장적 재정정책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방침도 분명히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재정이 실 물경제에 활력을 줄 수 있게 이미 예산이 잡혀 있다”며 “최근 방한한 국제통화기금(IMF) 팀에서도 대외 여건의 하방 위험을 지적하며 재정 확정을 권고했다”고 했다.

그는 추가경정예산 여부와 관 련해서도 “추경의 필요성과 규모는 기재부가 검토할 사안”이라면서도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대통 령께 정례보고를 하면서 미세먼지 상황과 IMF 권고 내용을 포함해 대략적으로 논의했다”며 가능 성을 열어뒀다.

윤 인한

윤 인한

현대해상 대출상담사 윤 인한입니다.공인중개사(14회),아파트 매매잔금및 대환대출,mi대출 최대80%,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경매잔금대출 궁금하신점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가정과 산업에 은혜와 평강가득하시길 기원드림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