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미금리 인상전망… 금리 역전 우려에 숨죽인 금융시장

               

내주 美금리 인상 전망..금리역전 우려에 숨죽인 금융시장

 2018.03.17

 

22일 새벽 연준 정책금리 인상 여부 발표..금융시장 동요 여부 관건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최윤정 이율 기자 = 다음 주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정책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한다.이번 회의에서 연준은 정책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하는 방안이 유력하다.제롬 파월 신임 연준 의장이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향후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해 어떤 힌트를 줄지도 관심이다.

한국 입장에선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발생할 한미 간 금리역전 현상과 이로 인한 금융시장의 불안감이 걱정거리다.

FOMC 결과는 우리 시간으로 22일 새벽에 발표된다.

이번 회의에서 미국의 정책금리가 0.25%p 인상되면 연 1.50∼1.75%로 올라가 한국은행 기준금리(연 1.50%)보다 상단이 높아진다. 미국의 정책금리가 한국보다 높아지는 건 2007년 이후10여년 만이다.

미국 금리가 더 높아지면 국내에 투자돼있던 해외자금이 고금리 수익을 좇아 미국 등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으며 그런 우려로 금융시장의 불안과 변동성이 커질 수도 있다.

정부나 한은은 금리역전이 당장 자본유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란 입장이지만 해외자금 유출은 대응할 수 있는 수단이 마땅치 않아 경계해야할 대상이다.

현재 금융시장의 관심은 연준의 향후 금리 인상 속도다. 올해 3번 올릴 것이란 전망이 주류지만 4번으로 속도를 높일 것이란 전망도 있다.

21일엔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의 연임을 위한 국회 청문회가 열린다. 이 총재는 청문회를 통과하면 4월 1일부터 두 번째 임기(4년)를 시작한다.

금융시장은 최근 한국경제가 놓인 상황과 현안에 대한 총재의 평가에 주목하면서 향후 우리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가늠해볼 발언이 나올지 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주주총회 시즌을 맞아 내주 열리는 주요 기업들의 주총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23일엔 삼성전자가 정기 주총을 열어 액면분할과 사외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고 KB금융과 하나금융도 같은 날 열리는 주총에 노조추천 사외이사 선임, 김정태 회장 연임 등의 안건을 상정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20일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한 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관세 폭탄’ 사태에 관한 해법을 모색한다.

통계청은 21일 ‘2017년 혼인이혼 통계’를, 22일엔 한국인의 생활상을 담은 ‘2017 한국의 사회지표’를 각각 발표한다.

hoonkim@yna.co.kr

 

윤 인한

윤 인한

현대해상 대출상담사 윤 인한입니다.공인중개사(14회),아파트 매매잔금및 대환대출,mi대출 최대80%,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경매잔금대출 궁금하신점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가정과 산업에 은혜와 평강가득하시길 기원드림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