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에도 서울 아파트 거래 폭증, 강남권 거래 활발.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기 현대해상 아파트대출 검토하세요

               

2월에도 서울 아파트 거래 폭증..강남권 거래 활발

2017·2018년 2월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제공.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서울시내 아파트 거래량이 2월 들어서도 폭증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에서 전례 없이 많은 아파트 매매가 이뤄졌던 흐름이 달을 바꿔서도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1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2월1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3652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 달의 절반도 지나지 않았는데, 설 연휴가 없었던 작년 2월(4661건)의 76%에 달하는 거래량을 기록한 것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집계를 시작한 2006년 이후 2월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가 가장 많았던 해는 2015년(8539건)이었다.

주택 거래시장에서 1~2월은 비수기로 통한다. 그런데 이 말이 무색하게도 올 들어서는 아파트 거래건수가 폭증하는 이상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는 9498건으로 2006년 이후 최대치를 경신한 바 있다.

서울 집값 상승을 견인하는 강남구와 송파구가 각각 260건, 329건을 기록하며 작년 2월 거래건수를 이미 앞질렀다. 강남권에 매물이 줄어들자 1월 말부터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는 마포(171건)·용산(100건)·성동(167건)·강서구(192건)도 11일 기준으로 작년 2월 한 달 거래량에 근접했다.

매매 거래 증가는 아파트값 상승 영향이 컸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해가 바뀌고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르자 더 늦기 전에 집을 사려는 수요가 많았다는 것이다. 지난달 아파트 매매 열풍이 이번달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전주보다 0.03%포인트 증가한 0.57%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1월 중순 이후 잠시 둔화됐다가 2월 들어 다시 가팔라지고 있는 형국이다.

김은진 부동산114 팀장은 “2월 첫주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98% 올라 상승폭이 확대됐고, 서초는 반포동 주공1단지가 금주 면적별로 1억~3억원씩 일제히 올랐다”며 “매물이 귀해 어쩌다 거래되는 한 두건의 거래가 시세로 굳어졌고, 투자 수요가 서울 기타 지역으로 번지며 전체 거래량이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병묵 (honnezo@edaily.co.kr)

 

윤 인한

윤 인한

현대해상 대출상담사 윤 인한입니다.공인중개사(14회),아파트 매매잔금및 대환대출,mi대출 최대80%,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경매잔금대출 궁금하신점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가정과 산업에 은혜와 평강가득하시길 기원드림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