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mi대출] 은행권 주담대금리 5% 턱밑  가계부담 가중

               

2018.11.16

코픽스 신규·0.03%p, 잔액·0.1%p 상승
지난달 10조 폭증 가계부채에 이자↑

 지난달 31일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의 모습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코픽스 금리 인상에 따라 은행권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동반 상승했다. 일부 은행에서는 대출금리가 5% 직전까지 치솟았다. 가계대출이 지난달 10조원 넘게 폭증한 가운데 서민 대출자들의 부담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우리·신한·KEB하나·NH농협은행의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NH농협은행 잔액기준 금리를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코픽스는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 역할을 한다. 전날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10월 코픽스 금리는 잔액기준과 신규취급액 모두 1.93%로 각각 0.03%p, 0.1%p씩 상승했다.

NH농협은행은 이날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2.90%~4.52%에서 2.87%~4.49%로 0.03%p 내렸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83%~4.45%에서 2.87%~4.49%로 0.04%p 상승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시중은행 변동금리는 코픽스 금리를 기준으로 각 은행별로 조달 비용 등을 고려해 가산율이 붙기 때문에 일부 은행 금리는 떨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KB국민·우리·신한·하나은행은 일제히 금리를 올리며 전체 평균 금리는 한층 높아졌다. 일부 은행에서는 5% 턱밑까지 금리가 상향됐다.

KB국민은행은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3.57%~4.77%에서 3.60%~4.80%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3.35%~4.55%에서 3.45%~4.65%로 바꿨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대출에 대한 총체적상환능력비율 DSR 규제가 은행권을 대상으로 의무화된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한 시중은행 앞에는 대출 관련 안내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DSR은 대출자가 매년 갚아야 하는 원리금을 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2018.10.30. scchoo@newsis.com

우리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30~4.30%에서 3.33~4.33%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23~4.23%에서 3.33~4.33%로 변동됐다.

신한은행은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3.20~4.55%에서 3.23~4.58%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3.18~4.53%에서 3.28~4.63%로 올렸다.

KEB하나은행은 잔액·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모두 3.201~4.401%에서 3.205~4.405%로 0.004%p씩 올라갔다. KEB하나은행의 경우 변동금리 산정시 금융채 6개물 금리를 먼저 반영하기 때문에 정확히 코픽스 금리와 일치하진 않는다.

일제히 상승한 대출금리는 지난달 10조원 넘게 증가한 가계대출에 한층 부담을 지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지난 10일 발표한 ’10월중 금융시장 동향’과 금융위원회 ‘금융권 가계대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과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10조4000억원 폭증했다. 금융권에서는 대출 증가의 원인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강화 되기 전 막차를 탄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가계대출 상당수는 변동금리 적용을 받기 때문에 이번 금리 인상에 직격탄을 맞게 된다. 한은과 금융권 자료에 따르면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비율은 7대 3으로 변동금리가 훨씬 많다. 또한 변동금리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다.

여기다 이달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를 인상할 경우 가계대출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mina@newsis.com

윤 인한

윤 인한

현대해상 대출상담사 윤 인한입니다.공인중개사(14회),아파트 매매잔금및 대환대출,mi대출 최대80%,빌라,오피스텔,단독주택,경매잔금대출 궁금하신점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가정과 산업에 은혜와 평강가득하시길 기원드림니다

댓글 남기기